'2007'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09.04.27 Evenings
  2. 2009.04.27 busy with eating
  3. 2009.04.26 Under Lighting
  4. 2009.04.26 DJ booth
  5. 2009.04.22 Moontan
  6. 2009.04.22 into the night
  7. 2009.04.22 Excursion_Eunjoo Lee
  8. 2009.04.22 Excursion_이은주
  9. 2009.04.22 Installation View 2007
  10. 2009.04.22 Lomography Series and more

Evenings

|


 The Long Evening, oil on canvas, 168X180cm, 2007    Private Collection



 Everybody's Leaving, oil on canvas, 225X155cm, 2008 



Sleeping at the Corner, oil on canvas, 100X80cm, 2008  Private Collect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elected paintings 2007-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ojector Test  (0) 2009.04.29
Persistent Boy_triptych  (0) 2009.04.28
Evenings  (0) 2009.04.27
busy with eating  (0) 2009.04.27
Under Lighting  (0) 2009.04.26
DJ booth  (0) 2009.04.26
Trackback 0 And Comment 0

busy with eating

|


 Canape, oil on canvas, 81X100cm, 2007    Private Collection



 The Lettuce Wrap, oil on canvas, 96.5X130cm, 2007   



 Park with Pine Tree, oil on canvas, 110X95cm, 2008



A Man Eating Pizza Under a Persimmon Tree, oil on canvas, 152X115cm, 2008

신고

'selected paintings 2007-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Persistent Boy_triptych  (0) 2009.04.28
Evenings  (0) 2009.04.27
busy with eating  (0) 2009.04.27
Under Lighting  (0) 2009.04.26
DJ booth  (0) 2009.04.26
Installation View in Gwangju  (0) 2009.04.26
Trackback 0 And Comment 0

Under Lighting

|


 Under Lighting, oil on canvas, 118X140cm, 2007  



 Installation View at Seomi & Tuus, Seoul, 2008  with artwork by Nak-Beom Kho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elected paintings 2007-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enings  (0) 2009.04.27
busy with eating  (0) 2009.04.27
Under Lighting  (0) 2009.04.26
DJ booth  (0) 2009.04.26
Installation View in Gwangju  (0) 2009.04.26
Moontan  (0) 2009.04.22
Trackback 0 And Comment 0

DJ booth

|


 DJ Booth 01, oil on canvas, 145.5X109cm, 2007


 DJ Booth 02, oil on canvas, 122X130cm, 2007   Private Collection


 DJ, oil on canvas, 124X81cm, 2008   Private Collect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elected paintings 2007-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busy with eating  (0) 2009.04.27
Under Lighting  (0) 2009.04.26
DJ booth  (0) 2009.04.26
Installation View in Gwangju  (0) 2009.04.26
Moontan  (0) 2009.04.22
into the night  (0) 2009.04.22
Trackback 0 And Comment 0

Moontan

|


 Moontan 02, oil on canvas, 130X194cm, 2007    Private Collection


 Moontan 03, oil on canvas, 130X180cm, 2007    Private Collection


 Moontan 04, oil on canvas, 130X182cm, 2007    Private Collection


 Moontan 01 oil on canvas, 112X162cm, 200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elected paintings 2007-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DJ booth  (0) 2009.04.26
Installation View in Gwangju  (0) 2009.04.26
Moontan  (0) 2009.04.22
into the night  (0) 2009.04.22
Installation View 2007  (0) 2009.04.22
Lomography Series and more  (0) 2009.04.22
Trackback 0 And Comment 0

into the night

|


 Night Tree, oil on linen, 73X91cm, 2007 



 
Night Picnic 02, oil on linen, 100X80cm, 2007    Private Collect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elected paintings 2007-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stallation View in Gwangju  (0) 2009.04.26
Moontan  (0) 2009.04.22
into the night  (0) 2009.04.22
Installation View 2007  (0) 2009.04.22
Lomography Series and more  (0) 2009.04.22
Lomography Series 2007  (0) 2009.04.21
Trackback 0 And Comment 0

Excursion_Eunjoo Lee

|

Text by Eunjoo Lee(curator and art historian)
from Jina Park's catalogue, solo exhibition 2007
(translated from Korean)


Excursion

 

Jina Park’s third solo exhibition, held at ONE AND J. Gallery, is titled Excursion. Considering that her previous solo exhibition at Kumho Museum of Art was titled Leisure, it’s quite obvious Park’s repeated subjects of interest are the leisurely moments of everyday life.  The works shown at the exhibition Leisure were about very ordinary activities like stretching one’s arms or having a snack. These works were part of a larger “Lomography” series inspired by one of the Lomo toy cameras that produce four shots of the subject matter within a single picture. The commonplace activities of the people in the painting, the unconstrained aspect of time enhanced by the Lomo camera, and the artist’s neutral style of brush stroke all depict peaceful moments in a very casual way.  Just as the title of the exhibition, the works portray the looseness of leisure time like that of a warm spring afternoon.

 

As one can tell from the title Excursion, Park’s recent works also focus on leisurely moments.  These works inhabit a space that does not easily fit within the traditional categories of work or play but rather captures those everyday moments that sometimes escape our consciousness. People enjoying the night breeze at a park and friends out on a picnic all make their appearance in the recent works. What has changed is that instead of painting four shots in a sequence, she has begun to put things together within a single frame. Using a regular camera instead of the Lomo has caused such change and its requisite modifications to the composition of the works. In the “Lomography series,” the artist refused to condense all the formative issues into a single frame and instead experimented with various possibilities in painting within the four sections. In the recent works, the artist integrates those issues addressed after the “Lomography” series into a single frame and a single scene highlighting her interest in compositional shifts.

            

The most significant of the recent works is the “Moontan” series. The humorous title is a play on “suntan” as the works portray people out on a moonlit night at a park.  All of the subjects are focused on their own individual acts, be it drinking water, picking something up from the ground, or taking ones hand out of their pockets. All the acts are so ordinary they cannot be remembered if it not captured in photographs yet each act cleverly reflects the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Park first extracted samples of these acts from different snapshots and then united them into a single frame. For this reason, the people in the painting look somewhat isolated as if on an island floating in the sea. However, Park arranged them accordingly in one night scene to create an alluring composition. It would seem that putting together these unrelated acts requires more delicacy from a compositional aspect than of those works from the “Lomography” series.  Furthermore, the strong black background of the night measures off half the entire work adding to the complexity of creating a cohesive composition.  The “Moontan” series shows a clearer map of where the artist is headed.

 

The man who repeatedly appears at the right corner of all three “Moontan” paintings is especially eye-catching. In jeans, sneakers and a hoodie, his slanted posture and slouched shoulders make him look careless but also somewhat rebellious. The repeated appearance of this posture shows that the artist is fascinated with the mood this posture creates yet one can’t help notice the neutral way that the subjects are painted.  While the artist keeps a certain distance and paints in this neutral way, the works exude certain sentimentality.  If the “Lomography” series portrays the sentiments of a leisurely afternoon, the “Moontan” series portrays the cool breeze and the underlying excitement one feels under the afterglow.

 

Such sentiments are what make the viewers enjoy Park’s works.  The viewer shares the affinity or interest the artist has in the ordinary aspects of everyday life.  The artist does not directly show people her “daily” life but opens it up just a bit to allow the viewer to have their own experience of these moments.  The originality of Park’s work lies in her interest in the ordinary aspects of daily life and the way she places the subjects of these ordinary aspects into the logical form called painting. 

신고

'texts & articl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 Jina Park’s Paintings_Hyunjin Kim  (0) 2009.04.26
박진아 회화에 대하여_김현진  (0) 2009.04.26
Excursion_Eunjoo Lee  (0) 2009.04.22
Excursion_이은주  (0) 2009.04.22
전시리뷰_art in culture 2005.12  (0) 2009.04.21
Between Moments of Leisure _Lee Eunjoo  (0) 2009.04.20
Trackback 0 And Comment 0

Excursion_이은주

|
박진아 개인전, 원앤제이갤러리, 2007
(2007. 5.17-6.16)
전시카탈로그 서문


Excursion
글. 이은주(큐레이터, 미술사) 


        박진아의 세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의 제목은 'Excursion'이다. 2005년 금호미술관에서의 개인전이 ‘여가(Leisure)’라는 제목으로 열렸던 것을 기억한다면, 박진아가 반복적으로 취하는 모티프가 한가하게 시간을 보내는 일상적 활동들에 집중되고 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여가’ 전시에서 보여졌던 작품들은 팔을 뻗는다던가 간식을 먹는다던가 하는, 특별할 것이 없는 일상적인 동작들을 소재로 한 것이었다. ‘로모그래피 시리즈’로 일컬어진 이 작업들은 하나의 장면이 약간의 시간차를 두고 4개의 시퀀스로 찍히는 로모 카메라의 특성을 이용한 연작들이었다. 그림 속 인물들의 평범한 동작들이나 로모 카메라가 배가시키는 시간의 느슨함, 그리고 작가 특유의 중성적인 필치가 일종의 무덤덤한 평온함과 같은 잔상을 남긴다. 그것은 ‘여가’라는 전시제목처럼 시간을 길게 늘여놓은 듯한 한가로움, 나른한 봄날 오후의 느낌을 연상시킨다.

        'Excursion'이라는 전시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번 전시에 보여지는 근작들 역시 사회적 의미의 영역에서 벗어난 여가 활동들을 소재로 하고 있다. 작품 속에는 공원에 모여 밤공기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 돗자리를 깔고 삼삼오오 모여 소풍을 즐기는 이들의 모습들이 등장한다. 달라진 점은 장면들을 4개의 연속적 시퀀스로 표현하지 않고 하나의 프레임 안에 그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로모 카메라 대신 일반 카메라를 사용했다는 것이 이러한 변화의 동기가 되었고, 참조물의 변화는 작품 구성에도 변화를 가져왔다. 로모그래피 시리즈에서 박진아는 모든 조형적 문제들을 한 프레임 안에 응축시키는 것을 거부하고, 4개의 범주 안에서 다양한 회화적 가능성들을 실험하였다. 근작들에서는 로모그래피 시리즈에서 모색했던 문제들을 하나의 화면 안에 종합한다. 작가의 관심사가 단일한 장면으로 완결되는 구성으로 이행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가장 눈에 띄는 작업은 <문탠(Moontan)> 연작이다. 달밤의 여가생활이라는 점에서 선탠(Suntan)의 의미를 유머러스하게 전도시킨 제목이 재미있고, 밤을 배경으로 택했다는 점도 새롭다. 밤의 호수공원에 모여있는 서너명의 사람들은 모두 각자의 행위들에 몰두하고 있다. 물을 마시거나, 무언가를 줍거나, 주머니에서 손을 뺀다거나 하는 지극히 평범하고 눈에 띠지 않을 사소한 행동들이다. 사진으로 찍히지 않았다면 기억조차 할 수 없는 행위들이지만, 각각의 포즈들에는 인물들의 개성이 재치있게 반영되어 있다. 박진아는 이러한 포즈들을 여러 장의 스냅 사진들에서 추출하여 하나의 화면 안에 조합하였다. 이 때문에 각각의 인물들은 서로 고립된 채 섬처럼 떠 있는 느낌이 든다. 그러나 박진아는 밤의 배경을 무대로 이들을 매우 적절히 배치하여 매력적인 조형적 결과를 만들어냈다. 상호관계가 없는 포즈들을 연합하는 것은 우연성을 수용하는 로모그래피 시리즈 보다 훨씬 더 정교한 구성을 필요로 한다. 전체 구도의 절반을 구획하는 어두운 흑색의 배경 역시 화면의 구성을 즉흥적으로 결정하지 못하게 하는 조형적 전제가 되었을 것이다.

        이러한 의도성 때문에 <문탠> 연작은 박진아가 추구하는 회화적 지점을 좀더 명확하게 보여준다. 세 점의 작품에서 동일하게 화면 우측에 반복되는 남자의 뒷모습은 특별히 시선을 끈다. 청바지에 운동화, 모자를 덮어쓴 채 어깨를 구부리며 한 발을 내딛고 있는 모습은 무심하면서도 어딘지 반항적으로 보인다. 같은 포즈의 반복은 작가가 이 포즈가 주는 느낌에 매료되었음을 알려주지만, 그 모습은 가능한한 중성적인 방식으로 그려져서 화면 구성의 중심축을 이루는 객관적 조형 도구로서 활용되고 있다. 박진아는 대상에 대한 감정이입을 배제하고 언제나 일정한 거리를 유지함으로써 대상이 회화 안에 위치되는 방식, 즉 회화 자체의 논리가 드러날 수 있게 한다.   

        박진아의 작업이 이러한 중성적 특질에도 불구하고 미묘한 서정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은 흥미롭다. 한낮 야외에서의 로모그래피 시리즈가 오후의 한가로운 정서를 드러낸다면, <문탠> 연작은 밤공기의 여운을 통해서 봄밤의 가벼운 흥분과 시원함을 느끼게 한다. 이와 같이 담백한 정서는 박진아의 작업을 즐길 수 있게 하는 중요한 동력이다. 대상의 평범하고 일상적인 측면에 대해 가지는 관심과 그것을 회화라는 객관적 체제 안에 위치시키는 태도 사이의 미묘한 균형이야말로 박진아의 작업이 담보하는 독창적인 지점이다. 바로 이 지점 위에서 박진아는 자신만의 회화의 답을 지속적으로 찾아가고 있다.

신고

'texts & articl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진아 회화에 대하여_김현진  (0) 2009.04.26
Excursion_Eunjoo Lee  (0) 2009.04.22
Excursion_이은주  (0) 2009.04.22
전시리뷰_art in culture 2005.12  (0) 2009.04.21
Between Moments of Leisure _Lee Eunjoo  (0) 2009.04.20
'여가'처럼 그리기의 문제 _이은주  (0) 2009.04.20
Trackback 0 And Comment 0

Installation View 2007

|
Excursion
Jina Park Solo Exhibition, ONE AND J. Gallery, Seoul, 2007
Installation View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elected paintings 2007-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Moontan  (0) 2009.04.22
into the night  (0) 2009.04.22
Installation View 2007  (0) 2009.04.22
Lomography Series and more  (0) 2009.04.22
Lomography Series 2007  (0) 2009.04.21
Installation View 2008  (0) 2009.04.14
Trackback 0 And Comment 0

Lomography Series and more

|


The Sands 01, oil on linen, 110X77cm, 2007    Private Collection



 Visit, oil on canvas, 130X89cm, 2007



 Fountain, oil on linen, 130X89cm, 2007



 Spring, oil on linen, 65X88cm, 2007   Collection Chung Seoyoung



 Afternoon, oil on canvas, 97X130cm, 2006    Private Collect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elected paintings 2007-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Moontan  (0) 2009.04.22
into the night  (0) 2009.04.22
Installation View 2007  (0) 2009.04.22
Lomography Series and more  (0) 2009.04.22
Lomography Series 2007  (0) 2009.04.21
Installation View 2008  (0) 2009.04.14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next

티스토리 툴바